GEOSAN
  1. 회사소개
  2. 회사소개 > 인사말

  1. 회사소개
  2. 회사소개 > 연혁

  1. 회사소개
  2. 회사소개 > 인증서

  1. 회사소개
  2.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 길

  1. 안전환경컨설팅
  2. 안전환경컨설팅 > 안전환경컨설팅

  1. 공사부문
  2. 공사부문 > 분야

  1. 공사부문
  2. 공사부문 > 실적

  1. 소방안전
  2. 소방안전 > 소방안전

  1. 소방안전
  2. 소방안전 > 실적

  1. 위험물안전
  2. 위험물안전 > 인허가 및 설비

  1. 위험물안전
  2. 위험물안전 > 안전관리 대행

  1. 게시판
  2. 게시판 > 공지사항

  1. 게시판
  2. 게시판 > 견적문의

  1. 게시판
  2. 게시판 > 갤러리

  1. 게시판
  2. 게시판 > 자료실

자료실

안전환경컨설팅 | 화학물질관리법 자진 신고제 내년 5월21일까지 운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거산지엔에스 작성일17-12-01 14:13 조회860회 댓글0건

본문

화학물질관리법 자진 신고제 내년 5월21일까지 운영

[출처] 화학물질관리법 자진 신고제 내년 5월21일까지 운영|작성자 시사타임즈

 

화학물질관리법 자진 신고제 내년 5월21일까지 운영

자진신고 시 벌칙, 행정처분 또는 과태료 부과 면제
 
 

[시사타임즈 = 조미순 기자]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법무부(장관 박상기)와 ‘화학물질관리법(이하 화관법)’과 기존 ‘유해화학물질관리법(이하 유해법)’을 위반한 사업자를 대상으로 내년 5월21일까지 6개월 동안 자진신고 제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영세 사업자의 대부분이 과실 또는 무지 등으로 법규를 위반하는 사례가 많으며, 처벌이 두려워 신고를 꺼리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자진신고는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영세 사업자들이 법규를 지키고 화학물질 등록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2014년도 화학물질 통계조사에 따르면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종업원 수 50인 미만의 소기업은 1만 7,395개로 전체 2만 2,661개의 76.8%를 차지한다.
 
자진신고 대상은 ‘화관법’ 및 ‘유해법’에 따른 화학물질 확인명세서, 관찰물질 제조·수입(변경)신고, 유독물질 수입(변경)신고, 제한물질 수입(변경)허가, 금지물질 제조·수입·판매(변경)허가, 유해화학물질 영업(변경)허가 등이다.
 
신고방법은 ‘화관법’ 시행규칙 별지서식에 과거 제조·수입·영업 실적 등을 포함하여 작성한 후 화학물질 확인명세서는 한국화학물질관리협회에, 유해화학물질 제조·수입(변경)신고(허가) 및 영업(변경)허가는 관할 유역(지방)환경청에 제출하면 된다.



자진신고 기간 중에 신고한 사항에 대해서는 ‘화관법’ 또는 ‘유해법’ 위반에 따른 벌칙, 행정처분 또는 과태료 부과가 면제된다.
 
현재 기소중지 중이거나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법무부와 협의 후 정상 참작된다. 다만, 유해화학물질 누출로 화학사고가 발생한 경우는 이번 자진신고 혜택에서 제외된다.
 
환경부는 이번 자진신고 기간이 종료된 후에는 정보분석, 기획수사, 관계기관 합동 지도·점검 등으로 ‘화관법’ 위법사항이 적발될 경우에는 원칙에 따라 엄격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취급 당시 유독물질, 제한물질 등의 해당 여부는 국가법령정보센터(www.law.go.kr)의 ‘유독물질 및 제한물질·금지물질의 지정’ 고시(화관법)와 ‘유독물·관찰물질 지정’ 및 ‘취급제한·금지물질에 관한 규정’ 고시(유해법)를 참조하면 된다.
 
정환진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국민건강과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2015년부터 '화관법'이 시행되었다”면서 “그러나 아직도 많은 사업장이 관련 법규에 대해 잘 몰라 위반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적극적으로 자진신고를 하여 ‘화관법’ 및 ‘유해법’ 위반사항을 해소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